RAINEYE

알림·홍보

1980년 5·18 당시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 현장지휘관 2명 고발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24-07-03 17:09:29 조회 : 89

 

 

 

1980년 5·18 당시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 현장지휘관 2명 고발

 - 5·18 당시 제11공수여단 61대대장(중령) 안부웅, 제11공수여단장(준장) 최웅

 - 집단살해죄, 살인죄, 내란죄 등 혐의 고발

 

 

5·18기념재단, 5월단체, 광주시민단체는 1980. 5. 21. 전남도청 앞 집단 발포로 시민들을 살해한 계엄군 현장지휘관 2명에 대한 고발장을 6월 26일 오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 피고발인은 ▲안부웅(제11공수여단 61대대장, 중령), ▲최웅(제11공수여단장, 준장) 이다. 

 

5·18기념재단,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공로자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진보연대는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들을 집단살해죄, 형법 제250조 살인죄, 형법 제87조 내란중요임무종사죄 또는 내란부화수행죄 혐의로 고발했다. 

 

위원회는 현장지휘관의 지휘 아래에 1980. 5. 21. 13시경부터 집중사격과 약 30여분 간 조준사격이 이뤄졌고, 집단발포 당시 41명(총상 36, 둔력에 의한 손상 5)의 시민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그 가운데 18세 이하의 미성년자 9명, 이중 13·14세 어린이 3명도 포함되어 있었다.

 

그간 전두환 신군부 세력은 5월 21일 집단발포가 계엄군의 우발적·개별적 자위권 발동에 의한 조치였다고 강변해왔고, 5·18 진상을 폄훼·왜곡하는 자들도 그 주장을 원용해왔다.

 

5·18기념재단, 5월단체, 광주시민단체는 검찰총장이 위 사건의 수사, 공소제기와 공소유지를 담당할 검사를 최대한 빠른 시일에 지명하여 사건을 배당하고, 철저히 수사해 엄벌에 처해주길 요청한다. 피고발인들의 신병 확보를 위한 출국 금지 등의 조치도 시급하다. 수사가 늦어진다면 특검을 도입하여서라도 범죄자들을 법정에 세워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 양심있는 대한민국 국민과 전세계 시민들이 함께 주시할 것이다.

 

한편, 위원회는 지난 6월 12일, 1980년 5월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른 계엄군 현장지휘관과 명령 수행자 14명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광주광역시는 발포 책임, 행방불명, 은폐·조작 사건 등 5·18진상규명을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항구적 조사기구를 설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5·18민주화운동기념사업기본법(가칭) 제정 등 국가 권고사항 이행 촉구, 5·18기록물 연구·조사 기반 구축,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등에 대해서도 촉구했다.

 

 

도청 앞 집단 발포 당시 현장지휘관 2명 고발 / 광주MBC (2024-6-27) 

 

광주 현장 지휘 대대장 "도청 사수 명령자 찾아라" / SBS 전연남 (2020-5-18)  

 

 

 

 

 

 

 

 

첨부파일

확인

아니오